뉴스 > 생활/건강

정월 대보름 앞두고 오곡밥 짓는 법 '눈길'…암예방·치료 효과까지?

기사입력 2015-03-04 09:04

사진=MBN<br />
↑ 사진=MBN


정월 대보름을 하루 앞두고 오곡밥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정월 대보름의 대표 음식인 오곡밥.

찹쌀과 조, 수수, 기장, 팥, 콩 등이 주재료로 쫀득쫀득하고 고소할 뿐만 아니라 영양도 만점입니다.

오곡밥은 쌀밥에 비해서 식물성 단백질은 2배, 식이섬유는 5배, 빈혈 예방에 좋은 엽산은 약 20배가량 많습니다.

특히 수수와 기장은 암 예방 효과도 탁월합니다.

두 곡물의 추출물로 암을 치료해보니 암세포 제거율이 각각 77%, 64%를 넘었습니다.

건강에 좋은 오곡밥을 짓는 방법은 잡곡과 쌀은 7대 3 정도가 적절한데 체질에 따라 몸이 찬 사람은 찹쌀과 콩, 기장을, 열이 많은 사람은 팥을 늘리는 것이 좋습니다.

함께 먹는 호박고지와 고사리, 무시래기 등 묵은 나물은 겨울철 부족하기 쉬운 비타민과 무기질을 보충

해 줍니다.

묵은 나물에는 지용성 비타민인 비타민 A가 많은데 이때 기름을 이용해서 볶아서 먹게 되면 비타민의 흡수를 돕게 됩니다.

액운을 쫓고 가정의 행복을 기원하는 정월 대보름, 조상들의 지혜가 담긴 오곡밥 한 공기로 건강한 한해가 되길 빌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영상뉴스국 김미진 인턴기자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