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오늘 날씨] 겨울 같은 봄?' 폭설에 추위…내주부터 봄 날씨 회복

기사입력 2018-03-22 07:11 l 최종수정 2018-03-22 0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 날씨/ 사진=MBN
↑ 오늘 날씨/ 사진=MBN


이번 주 겨울 같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춘분(春分)을 전후로 전국 곳곳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리는가 하면 찬 북풍이 하강해 추위까지 맹위를 떨쳤습니다.

윤익상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22일 "매서운 꽃샘추위는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 북쪽 찬 공기가 일시적으로 내려온 게 원인"이라며 "찬 공기가 다 빠지지 않은 상황에서 남서쪽에서 기압골이 접근하면서 눈·비를 뿌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지역별 최고기온은 전날 평년보다 무려 10도 넘게 하강했습니다. 한기를 머금은 북풍까지 내려와 기온을 더욱 떨어뜨린 형국입니다.

또 전날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던 대구는 오전 8시께 최대 3.3㎝까지 눈이 쌓였습니다. 이는 1907년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3월 하순으로는 역대 최대입니다. 기온이 떨어지면서 비가 눈으로 바뀐 것입니다.

하지만 다음 주부터는 완연한 봄 날씨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기온은 23일까지 평년보다 낮지만, 주말부터 서서히 오르며 다음 주에는 평년 기온을 웃돌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게다가 30일 제주에 비가 내리는 것을 제외하면 전국적으로 대체로 맑은 날이 이어지겠습니다.

윤 예보분석관은 "서울을 기준으로 주말부터 기온이 높아지기 시작할 것"이라며 "주말 이후로는 기온이 쭉 올라 이달 말이면 평년보다 5도가량 높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24일 4도에서 30일에는 11도까지 오릅니다. 28일에는 낮 최고기온이 20도까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특히 전국에서 봄꽃이 개화하는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개나리·진달래 등 봄꽃이 꽃잎을 피우는 가운데 기온이 오르는 다음 주에는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의 반기성 예보센터장은 "봄꽃은 현재 조금씩 개화하기 시작했다"면서 "다음 주면 꽃잎을 피워 4월 초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그때쯤이면 벚꽃도 피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