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올해 동짓날 '12월22일'…동지팥죽 먹어야 하는 이유는?

기사입력 2019-12-16 17:04 l 최종수정 2019-12-23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말이 다가오면서 동짓날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2019 동지는 12월 22일 일요일 낮 1시 19분입니다.

동지는 24절기 중 22번째 절기로 일년 중에서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입니다.

양력으로는 12월21일이나 22일로 고정됐지만 음력 날짜는 유동적입니다.

선조들은 동지를 아세(亞歲) 또는 작은설이라 부르면서 설 다음가는 날로 대접했습니다.

이 관습은 오늘날까지 동지첨치(冬至添齒)의 풍속으로 전해져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 또는 "동지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한살 더 먹는다"는 말이 유래했습니다.

팥죽에 넣는 새알심은 본래 동지팥죽에 찹쌀로 새알심을 만들어 먹는 사람의 나이 수만큼 넣어서 먹는 풍습에서 시작됐습니다.



동짓날의 팥죽은 신앙적인 뜻도 지니고 있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팥죽의 붉은 색이 양색(陽色)이므로 잡귀를 몰아내는 데 효과가 있다고 믿어 잔병을 없애 건강해지고 액을 면한다는 의미에서 이웃 간에 팥죽을 서로 나눠 먹었습니다.

이에 팥죽을 집안 대문을 비롯해 담벼락이나 마당, 마을 입구 큰 고목에도 뿌렸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