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노 대통령"인사권은 나의 권한"

기사입력 2006-08-06 16:27 l 최종수정 2006-08-06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무현 대통령이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라고 다시한번 강조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열린우리당 지도부와 오찬을 갖고 인사권은 대통령의 핵심권한이며 임기후에도 탈당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박종진기자입니다.



최근 당청간 인사권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노무현 대통령과 김근태 의장을 비롯한 열린우리당 지도부가 만났습니다.

우선 당청은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임을 재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은 당의 조언과 건의에 대해 경청하기로 했으며 당은 합당한 방식으로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 정태호 청와대 대변인
- "첫번째는 대통령의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한 권한이다라는 것으로 다시한번 확인했다. 둘째로 대통령은 당의 조언과 건의에 대해 경청하기로 했으면 다만 조언과 건의는 합당한 방식으로 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당청은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총리를 포함한 당정청간의 고위모임을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인사권은 대통령의 핵심권한이며 균형과 견제의 시스템에 의해 인사를 하고 있고 초과 권력이 가진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또 탈당과 관련 임기후에도 탈당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 정태호 청와대 대변인
- "열린우리당은 역사적 정통성과 미래 국민통합의 주역이 되어야 할 정당이다라고 하시고 임기가 끝난후에도 백의 종군의 마음으로 당과 함께 할 것이다고 하셨다."

노 대통령은 열린

우리당은 정통성을 가지 정당으로 이배를 떠나서 다른배를 타면 노선과 정책을 잃어버린다며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박종진 기자
- "현편 노 대통령은 대선후보과 관련 좋은 선장이 외부에서 탈수도 있다고 말해 외부인사 영입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mbn 뉴스 박종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학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 설치한 '현직' 교사들…잇따라 적발
  • '뉴스공장' 김어준 모친상…12일 발인
  • 8일간 남친과 여행간 일본 엄마…굶어 죽은 세살배기 딸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