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대북지원 이번주 중 결정

기사입력 2006-08-07 14:57 l 최종수정 2006-08-07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중단됐던 정부의 대북 지원이 이번주중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수해가 계기인데,,민간단체들의 지원을 거들어주는 형식으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유상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정부의 대북 지원 여부는 이번 주중 결정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대북 수해 지원을 추진하는 민간단체들과 잇따라 만나 지원 규모와 내용,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 장관은 내일부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단을 비롯해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상임대표 위원들, 그리고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위원장들을 만납니다.

각 민간단체는 개별적으로 북측과 접촉한 뒤, 정부와 지원 규모 및 품목 등에 대해 세부 방침을 논의하게 됩니다.

정부 당국자는 이르면 이번 주 중 대북 수해 지원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결정은 오는 11일 신언상 통일부 차관 주재로 열리는 대북지원민관정책협의회에서 결정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남북협력기금을 투입해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에 참여하며 지원규모는 민간단체와 5:5 비율로 정하는 '매칭펀드'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민간단체의 모금액에 따라 정부의 비율이 다소 높아질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상욱 / 기자
-"정부는 이번 지원은 수해 복구을 돕는 차원의 긴급 구호 성격인 만큼 미사일 발사 이후 취한 쌀.비료 지원 유보 방침에는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유상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