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 북측 반응 나왔지만 역시…

기사입력 2013-05-15 23:15 l 최종수정 2013-05-15 23:16

북한은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를 "교활한 술책"이라고 비난하고 "개성공업지구 전망과 앞으로 북남관계 향방은 전적으로 남측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을 담당한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은 1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에서 "남측이 진정으로 개성공업지구 사업을 정상화할 의향이 있다면 그 무슨 통신타발이나 물자반출 문제와 같은 겉발림의 대화 타령을 할 것이 아니라 근본문제를 푸는 데로 나서야 하며 우리에 대한 도발적인 망발과 대결 망동을 그만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4일 대화제의를 지시한 국무회의의 발언 내용을 언급, "공단 사태와 관련한 책

임 모면하고 여론을 오도하기 위한 교활한 술책"이자 "우리에 대한 또 하나의 도발적 망발"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개성공단도 단순한 정상화가 아니라 국제화를 위한 혁신적 변화가 필요하고 그러려면 북한이 국제사회와 한 약속과 개혁에 대한 안전장치가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