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막바지 안보국감

기사입력 2006-10-31 10:00 l 최종수정 2006-10-31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감이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북핵사태에 이어 막바지에는 간첩단 사건까지 어느때 보다 안보국감 성격이 짙어보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중락 기자 !

질문) 내일이면 국감이 끝이 나는데, 오늘 아침 여야 지도부 회의에서는 어떤 대책들이 나왔습니까 ?

열린우리당은 북한 핵실험과 간첩단 사건 등 안보불안이 경제불안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북한 핵실험 이후 안보와 경제 위기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를 관리할 수 있는 내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적극적인 경기부양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를 위해서 여야를 떠나 정치권이 대통령에게 힘을 모아줘야 하며, 여당의 진로 걱정은 그 다음일 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간첩단 사건과 관련해서는 의혹을 제기하며 강도높은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장경수 의원은 간첩단 사건과 정부여당이 관련된 것처럼 소설을 쓰고 있다며, 한나라당이 김승규 국정원장의 교체를 요구하더니 경질 반대를 다시 주장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한나라당은 국정원의 간첩단 사건에 대해 연일 정부와 여당의 연루의혹을 제기하며 비난의 공세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번 북핵 사태와 간첩단 사건에서 보듯이 군사, 정치, 사회적 혼란을 조성하는 과거의 모습에서 변한것이 없다며, 포용정책을 전면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386과 국정원간에 벌어지고 있는 일에 주시하고 있다며 이번 간첩단 사건이 축소 은폐되어서는 안돼며,국정원은 어떤 압력에도 굴하지 말고 사건을 파헤칠 것을 촉구했습니다.

내일 끝나는 국정감사와 관련해서는 안보, 민생, 간첩단 사건, 투자감소 등으로 사회 전반이 위기상황으로 치닫았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드러난 국정파탄의 책임은 노무현 대통령과 여당에 있다고 규정했습니다.

또한, 남은 정기국회 기간동안에는 안보실정에 대해서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추진키로 했습니다.

국회는 오늘도 법제사법, 정무, 재정경제, 통일외교통상 등 14개 상임위별로 정부 부처 산하기관을 상대로 국정감사 활동을 계속합니다.

무엇보다 최근 안보현안과 지난번 국정감사에서 김용갑 의원의 광주 해방구 발언이 문제가된 통외통위가 관심의 초점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n 뉴스 최중락 입니다.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설렘 반 불안 반' 2차 등교수업 시작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