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미 대표단 방한...PSI 참여 압박 높일듯

기사입력 2006-11-07 03:42 l 최종수정 2006-11-07 0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니컬러스 번스 미 국무부 정무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미 북핵 대표단이 어제 방한했습니다.
미 대표단은 오늘(7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제1차관과 전략대화를 하고, 6자회담 사전 조율 작업을 벌입니다.
한성원 기자입니다.


미 북핵 대표단이 일본을 거쳐 우리나라에 도착했습니다.

이번 방한은 안보리 결의 이행과 6자회담 사전 준비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한중일러 4개국 방문 과정의 하나입니다.

대표단은 번스 정무차관을 단장으로 빅터 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보좌관과 윌리엄 토비 국가 핵안보청 부청장, 로버트 조지프 군축담당 차관 등이 동행하고 있습니다.

번스 차관 일행은 오늘 오전에 유명환 외교통상부 제1차관과 전략대화를 한 뒤, 반기문 외교부 장관을 예방합니다.

차관급 회담에서는 6자회담 재개가 합의된 이후인 만큼 북핵 관련 논의가 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또 방코델타아시아 BDA 북한계좌 문제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번스 차관은 북한이 핵폐기 의지를 관련국들에게 입증할 수 있는 특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PSI를 담당하고 있는 로버트 조지프 군축담당 차관의 방한으로 PSI 문제가 주 의제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아무래도 PSI 결정을 미루고 있는 우리정부를 최종 압박하지 않겠냐는 관측입니다.

이번 한미 차관급 논의 결과는 공동언론 발표문 형태로 정리돼 공식 발표될 예정입니다.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고유정, 가슴주머니에 머리빗 꽂고 담담…2심도 '무기징역'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박원순 전 비서실장 "1시39분 마지막 통화…고소 보고 모른다"
  • 홍준표, 진중권에 "X개 특징, 시도 때도 없이 짖어"
  • 파미셀, 미국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호재에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