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석기 선처 탄원서, 4대 종단 최고위 성직자들 호소…'이례적인 일'

기사입력 2014-07-28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석기 선처 탄원서/ 사진=MBN방송 캡쳐
↑ 이석기 선처 탄원서/ 사진=MBN방송 캡쳐


이석기 선처 탄원서, 4대 종단 최고위 성직자들 호소…'이례적인 일'

'이석기 선처 탄원서'

내란음모 혐의를 받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 등에 대한 항소심 결심공판을 앞두고 4대 종단 최고위 성직자들이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일제히 제출해 주목됩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김영주 총무 목사, 원불교 남궁성 교정원장 등 4대 종단 최고위 성직자들은 최근 서울고법 형사9부(이민걸 부장판사)에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탄원서 제출자 명단에는 천주교 김희중 광주대교구 대주교, 조계종 도법 결사본부장, 성공회 김근상 주교 등도 포함됐습니다.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나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등 진보 성향의 단체가 아니라 각 종단을 대표하는 최고위 성직자들이 사회 이슈에 관해 이처럼 한목소리를 낸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자승 총무원장은 탄원서에서 "전염이 두려워 나병 환자들에게 아무도 가까이 가지 않을 때, 그들에게 손을 내미는 것이 종교인의 사명"이라며 "누가 어떤 죄를 범했든, 도움을 요청하면 그 죄를 묻지 않고 구원을 위해 기도해주는 것이 종교인의 마음과 자세"라고 강조했습니다.

자승 총무원장은 이어 "더 이상 우리 사회가 어리석은 갈등으로 국력을 소진하기보다 서로 간의 이해와 포용이 허용되는 사회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며 "소위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사건으로 구속된 7명의 피고인들에게도 우리 사회의 화해와 통합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호소했습니다.

김영주 총무 목사, 남궁성 교정원장 등도 자승 총무원장과 같은 내용의 탄원서에 서명했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의 경우 자필로 작성한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염 추기경은 이 사건 구속 피고인들의 가족을 직접 만나 면담한 뒤 앞장서 선처를 호소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피고인들의 가족은 1심

선고 후 교황청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피터 턱슨 추기경을 통해 이 사건 내용을 프란치스코 교황에 알렸고, 지난 5월 바티칸을 방문해 교황을 알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판부는 오는 28일 항소심 심리를 모두 마치고서 2주 뒤인 다음 달 11일 판결을 선고할 예정입니다.

'이석기 선처 탄원서' '이석기 선처 탄원서' '이석기 선처 탄원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대통령실 "北도발, 7차 핵실험 가능성 높이는 단계별 시나리오"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속보] 바이든, 尹대통령에 친서…"열린 마음으로 인플레법 협의"
  • 24만 탈모인, 희망 생겼다…캄보디아 야생식물서 탈모 예방효과 확인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