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윤회 문건 중간수사 결과 발표…정 씨 "오명 벗게 돼 너무나 다행"

기사입력 2015-01-06 08: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윤회 문건 중간수사 결과 발표…정 씨 "오명 벗게 돼 너무나 다행"

'중간수사 결과 발표'/사진=MBN
↑ '중간수사 결과 발표'/사진=MBN


5일 검찰이 정윤회씨 문건 유출 사건에 대한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자 새누리당은 "문건 유출 사건이 허위 자작극임이 드러났다"며 환영의 뜻을 표했습니다.

반면 야권은 '받아쓰기 수사'라며 일제히 특검론에 다시 불을 붙였습니다. 검찰 수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여론이 압도적인 가운데 수사 결과가 예상을 벗어나지 않음에 따라 정치권에서의 특검 공방이 뜨거워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야권은 이미 검찰 수사 초기부터 특검 도입을 주장했습니다. 지난달 7일 박근혜 대통령의 '찌라시' 언급으로 '수사 가이드라인' 논란이 일자 검찰 수사의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이유에서 입니다.

검찰이 문건 내용이 허위라는 사실을 입증해 줌에 따라 청와대와 여당은 국정 개입 논란에 대한 부담을 어느 정도 덜게 됐습니다. 이에 당청은 향후 경제 활성화 등에 방점을 찍고 국정 운영에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검찰 수사와 별개로 정치적 논란은 현 정권 임기 내내 따라다닐 전망입니다. 어차피 여권은 문건 유출에, 야권은 '국정 농단'에 초점을 맞추는 등 사건에 대한 여야 인식 차가 뚜렷했던 만큼 검찰 수사로 사건을 매듭짓는 것은 애초에 무리였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일단 여야는 오는 9일로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이를 놓고 한판 대결을 벌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야는 운영위에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른바 '문고리 권력 3인방'의 한명인 이재만 총무비서관의 출석을 잠정 합의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야당에서는 이 둘과 더불어 이번 사건과 관련된 다른 청와대 관계자들도 출석시켜야 한다고 주장하

고 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6일 주례 회동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이 큽니다.

한편, 정씨는 변호인을 통해 "희대의 국정 농단자라는 오명을 벗게 돼 너무나 다행"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씨는 "지난해 3월부터 10개월간 차마 견디지 못할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습니다.

'중간수사 결과 발표''중간수사 결과 발표''중간수사 결과 발표'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