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미일 긴급 전화 협의…"북한 추가 제재 필요"

기사입력 2016-02-09 19:40 l 최종수정 2016-02-09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우리나라와 주변국 정상들은 오늘도 긴박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아베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갖고, 후속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세 정상이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까요?
이권열 기자입니다.


【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9일) 오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잇따라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국제 평화와 안정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 용납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세 정상은 특히 유엔 안보리 결의와 별도로 다양한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세 정상은 지난달 북한의 핵실험 직후에도 전화통화를 했지만, 당시엔 유엔 차원 제재에 대해 주로 논의했습니다.

이번 협의는 중국이 유엔 차원 대북 제재에 반대하더라도 대북 제재는 반드시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 인터뷰 : 우수근 / 중국 상하이 둥화대 교수
- "한·미·일 정상 간의 전화 논의는 중국의 입장에서는 압박이 될 수 있습니다. 중국만 빼놓고 한·미·일이 논의한다는 것 자체가…."

▶ 스탠딩 : 이권열 / 기자
- "한·미·일 3국 정상이 추가 대북 제재 필요성에 공감한 가운데 개성공단에 대한 추가 조치나 세컨더리 보이콧으로 불리는 미국의 금융 제재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권열입니다. [ 2kwon@mbn.co.kr ]"

영상취재 : 김인성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