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절정 치달은 대북 강경론…"北의 공격 임박시 선제타격"

기사입력 2016-10-13 13:56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가능성을 포함해 미국에서 대북 강경론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지난달 초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을 계기로 급속도로 확산된 대북 강경론은 최근 일각에서 제기된 '대화론'을 완전히 잠식한 상태입니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1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새로 만들어질 대북제재의 강도가 지난 3월 제재 때보다 현저하게 세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러셀 차관보는 구체적으로 어떤 제재 수단이 동원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국의 전직 관료와 장성들 사이에서는 대북 선제타격론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북핵 6자회담 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최근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완성했다고 확신한다면 미국도 중대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북한이 먼저 핵무기를 발사하기 전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이 취할 조치를 구체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대북 선제타격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서 "한국이나 미국에 대한 북한의 공격이 임박했음이 확인되면 북한의 공격력을 파괴하기 위해 선제타격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민주·공화 양당

대선후보 캠프에서도 대북 선제타격을 포함한 어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한미경제연구소(KEI) 초청토론에서 힐러리 클린턴 캠프의 커트 캠벨 전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북한 문제는 미국이 역내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해 시급히 다뤄야 할 문제"라며 "어떠한 선택 가능성도 테이블에서 내려놓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