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재벌총수 청문회] 박영선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장충기 삼성전자 사장, 검찰 조사전 말맞추려 만나"

기사입력 2016-12-06 15:25 l 최종수정 2016-12-06 15:58

박영선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장충기 삼성전자 사장, 검찰 조사전 말맞추려 만나"

전경련/사진=연합뉴스
↑ 전경련/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6일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과 장충기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사장이 검찰 조사 전 만나 말맞추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이 부회장에게 질의를 하면서 "검찰에 가기 전 장 사장과 단둘이 63빌딩에서 조찬을 했다"면서 "조사를 앞두고 말맞추기를 하려고 만난 것 아니냐"고 말했습

니다.

최순실 씨와 딸 정유라 씨에게 승마 지원 등의 명목으로 지원하고 정부로부터 대가를 받지 않았느냐는 데 대한 추궁에 앞서 의혹을 피해가기 위해 대비하지 않았느냐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은 장 사장과 조찬 사실은 시인하면서도 박 의원의 의혹 제기에는 부인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