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더불어민주당 경선 참여 5일만에 50만 '흥행'…치열한 모집 경쟁

기사입력 2017-02-20 1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경선 참여 5일만에 50만 '흥행'…치열한 모집 경쟁

더불어민주당 경선 참여/사진=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경선 참여/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경선 레이스가 달아오르면서 캠프별 선거인단 모집 경쟁이나 토론회 일정, 경선 룰 등을 둘러싼 물밑 힘 싸움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당 지도부나 예비후보들은 '탄핵 우선' 기조를 이어가며 대대적인 세몰이는 삼가고 있지만, 이와 별개로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캠프간 신경전은 점차 날카로워지는 양상입니다.

가장 치열한 힘싸움이 벌어지는 분야는 선거인단 모집 경쟁입니다.

이번 경선이 일반 국민도 참여하는 완전국민경선으로 진행되는 만큼 누가 자신을 지지하는 시민들을 선거인단으로 참여시키느냐가 경선 유불리를 결정적으로 가를 수 있어서입니다.

특히 민주당 경선에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선거인단 신청자가 폭주, 선거인단의 수는 접수 시작 5일 만에 52만3천명(20일 오후 6시 기준)을 돌파했습니다.

'은행용 공인인증서'를 활용한 등록이 처음 가능해진 이 날 하루에만 12만4천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려들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금 추세가 이어진다면 200만명이 아닌 250만명까지 바라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처럼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캠프별로는 SNS를 통해 참여 안내 메시지를 퍼뜨리면서 "우리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트위터에 '그냥교체 NO! 진짜교체 YES!'라는 글을 올려 "적당한 정권 담당자 교체가 아니라 진짜 세상교체를 바라는 적극 지지자가 많이 참여하면 이긴다"고 선거인단 참여를 호소했습니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이재명에게 세력과 사람이 없다고도 하지만, 저는 후보가 돼 민주당의 정책과 사람을 쓰지 '당 밖의 당'을 만들 생각은 없다"며 "대세를 믿고 모인 최순실(측근 세력을 의미)의 숫자로 판단할 일이 아니다"라면서 다른 주자들에게 견제구를 날렸습니다.

'역선택 논란'을 두고는 각 예비후보 지지자들 사이에 신경전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서 다른 정당 지지자가 경선에 참여해 일부러 특정 후보를 배제하기 위해 투표를 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자, 안희정 충남지사 측 지지자들은 중도·보수층의 참여를 역선택으로 몰고 가서는 안 된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예비후보 간 토론회를 언제 여느냐도 쟁점입니다.

안 지사 측과 이 시장은 "빨리 토론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전 대표 측은 "토론을 마다할 이유는 없다"면서도 "지금은 탄핵에 집중해야 할 때인데, 예비후보들끼리 공개석상에서 난타전을 벌이는 것이 어떻게 비칠까 걱정"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문 전 대표 측 송영길 총괄본부장은 통화에서 "토론회를 해야 한다면 너무 대선에만 매몰되지 않도록 '탄핵'을 주제로 토론회를 하자는 입장을 선관위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당 선관위는 이런 의견들을 취합해 이날 회의를 열고 일정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22일 재논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10차례 가량 토론회를 열게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마무리된 것으로 여겨졌던 경선 룰에 대해서도 일부 후보가 조정요청을 하는 등 신경전이 팽팽합니다.

애초 민주당은 전국 226개 시·군·구에서 동시에 실시하는 투표소 투표 결과를 순회경선 첫 장소인 호남에서 발표할 예정이었습니다.

다만 일부 후보 측은 "호남 순회경

선에서는 호남 지역에서 이뤄진 투표소 투표만 공개해야 지역별 표심 왜곡을 막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당 선관위 양승조 부위원장은 "강력하게 이의를 제기하는 분들이 있어 심각하게 고려 중"이라며 발표방식 변경 여부에 대해 중앙선관위에 문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