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내년 국방예산 46조6971억원 국회통과…전년대비 8.2%↑

기사입력 2018-12-08 08:35 l 최종수정 2018-12-08 1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방부는 8일 국회에서 가결된 내년도 정부 예산 가운데 국방예산은 전년 대비 8.2% 증가한 46조6천971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국방예산 증가율은 2008년(8.8%) 이후 최고 수준이다. 국방예산 가운데 방위력개선비 증가율(13.7%)도 최근 10년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운영비는 31조3238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6860억원(5.7%)이 증가했다. 방위력개선비는 15조3733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8530억원(13.7%) 늘었다.
국방부는 "국회 심사과정에서 2454억원의 예산이 감액됐으나, 여야는 감액된 규모만큼 전력증강과 장병 복지사업을 증액해 2019년도 국방예산을 정부안과 동일한 규모로 조정했다"면서 "강력한 국방력 건설에 대한 국회의 확고한 지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또 군사력 운용에 들어가는 전력운영비는 군 구조의 정예화와 교육훈련 강화, 장병의 근무여건 개선 및 복지 향상에 필요한 소요를 집중적으로 반영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국회 심사과정에서 방위력개선비는 16개 사업에서 1872억원이 감액됐으나, 10개 사업에서 동일한 규모로 증액됐다.
전력운영비는 10개 사업에서 582억원이 감액됐으나, 23개 사업에서 역시 동일한 규모로 증액됐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국방인력구조 개편에 따른 군무원 증

원은 여야 합의로 그 규모를 5945명에서 4736명으로 1209명 감축(287억원)했다"면서 "전 병영생활관에 공기청정기를 보급하고자 338억원을 증액하고, 장병 동계 패딩을 전방부대 전체에 보급하기 위해 49억원을 증액하는 등 장병 복지와 근무여건 개선에 재투자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정면돌파…"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2명으로 늘어
  • 젤렌스키 "푸틴, 전쟁 지속하겠다는 신호 보내…외교적 협상 불가능"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화배우 곽도원, 음주운전으로 입건…'면허 취소 수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