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유시민, '가짜뉴스 대응' 인터넷방송 시작"…야권과 충돌 예고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18-12-23 19:30 l 최종수정 2018-12-23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여권의 잠재적인 대선주자로 평가받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을 통해 직접 대중과 만날 뜻을 밝혔습니다.
정계 복귀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지만, 정치권은 향후 행보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부 여당을 공격하는 가짜뉴스에 대응하기 위해 팟캐스트와 유튜브 방송을 시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회원의 날 행사에 참석한 유 이사장은 그동안 근거 없는 비방에 대처할 수 없었다며, 본인이 직접 방송을 진행할 뜻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유시민 / 노무현재단 이사장
- "우리가 성명 낸다고 그대로 전달되는 것도 아니고 그래서 우리 스스로가 이야기 할 수 있는 매체가 있어야 된다…."

국민적 관심이 큰 국가 정책이나 현안도 다룰 예정이라고 말해, 대중과 직접 소통하겠다는 의지도 숨기지 않았습니다.

방송 진행을 정계 복귀 전초전으로 보는 시선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특히 대권 후보설로 폭등한 '유시민 테마주' 논란에 대해서는 "모두 사기"라고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유시민 / 노무현재단 이사장
- "제가 옛날에 좀 알던 분이 사외이사로 있는 회사도 있고 그래요. 그분들 전화번호도 몰라요 제가."

유튜브 방송이 야권의 주무대란 점을 감안하면, 가짜뉴스를 둘러싸고 유 이사장과 충돌도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정계 복귀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출처 : 유튜브 (노무현재단)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대형참사 사망 78명·부상 4천명
  • 소양강댐 집중호우로 제한수위 초과…오후 3시 3년만에 수문개방(종합)
  • 민주당 지도부, 윤석열 '독재 배격' 발언에 "이제 물러나야"
  • 김종인, 박원순·오거돈에 "인생 위선적으로 살았다고 본다"
  • 중국 하얼빈서 식품회사 창고 건물 붕괴…9명 사망
  • 철원 670㎜ 물폭탄에 한탄강 범람 위기…"인근 주민 긴급 대피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