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마약사범 18% 감소…중년층 가장 심각

기사입력 2011-07-10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 단속된 마약류 사범은 전년도보다 18% 줄어들었으며, 중년층이 전체 사범의 6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검찰청 강력부가 펴낸 '2010 마약류 범죄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단속된 마약류 사범은 9천7백여 명으로 전년도보다 18% 감소했습니다.
이 가운데 우리나라의 주종 마약류인 필로폰 등의 향정사범이

70%로 가장 많았고, 19%는 대마사범, 11%는 양귀비로 나타났습니다.
또, 사회 활동이 가장 활발한 30대에서 40대가 전체 마약류 사범의 63%를 차지해 중년층의 마약 범죄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외국인 마약류 사범은 3개국 늘어난 31개국 858명으로 집계됐으며, 국적별로는 태국과 스리랑카, 미국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