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무더위 계속...목요일 이후 한풀 꺾여

기사입력 2006-08-13 07:12 l 최종수정 2006-08-13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저녁이면 바람이 다소 선선해지고 있기는 하지만 무더위는 여전합니다.
이번주 중반을 고비로 무더위는 한 풀 꺾일 전망입니다.
윤석정기자가 보도합니다.


어제도 경남 합천의 최고 기온이 37.4도를 기록했고, 대구가 35.5도, 서울도 32.4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위는 여전했습니다.

막바지 피서를 즐기려는 350만 인파가 해수욕장을 가득 메웠고, 300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뒤덮었습니다.

오늘과 내일, 그리고 광복절인 모레까지 낮 최고 기온은 31도에서 36도로 막바지 피서와 맞물려 무더위는 계속되겠습니다.

그러나 광복절 연휴를 지난 뒤 목요일부터는 한 풀 꺾일 것으로 보입니다.

연휴가 끝나는 16일과 17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비가 오겠고, 17일과 18일에는 남부지방에도 비소식이 있겠습니다.

또 무더위를 몰고온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도 점차 약해지겠습니다.

이번주 목요일에서 주말까지 최저 기온은 16도에서 24도, 최고 기온은 22도에서 31도의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박상학 탈북단체 밤 사이 대북전단 살포…통일부 '자제 요청'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