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폭행 여성 뇌 혈류량 감소 뚜렷"

기사입력 2012-09-03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성폭행을 당한 여성들이 정신적 피해는 물론 뇌 혈류량이 떨어지고, 당 대사가 줄어드는 등 심각한 신체적 부작용을 함께 겪는다는 사실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처음 확인됐습니다.
아주대병원 핵의학과 안영실 교

수팀은 국내에서 성폭행을 당한 19~51세 여성 12명을 대상으로 뇌 검사를 한 뒤 정상 여성 15명의 뇌 영상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뇌 혈류가 줄어들고 당 대사 기능이 떨어진 것은 성폭행 기억을 떠올리지 않으려는 피해 여성들의 행동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서의 다양한 신경생리학적 증상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두 나라 간 다리 놓은 분 떠나"…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조문
  • 중국 대학들 조기방학 들어가…'백지시위' 막기 위한 조처
  • 김건희 여사, 수술 앞둔 캄보디아 환아에 영상편지 남겨…"응원하겠다"
  • [카타르] 오늘 자정 포르투갈전…광화문광장 인근 안전관리 '집중'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카타르] 일본, 스페인 꺾고 16강 진출한 비결은 '시스템 개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