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민변, "한·미 FTA 정보 공개하라" 소송

기사입력 2006-09-18 16:02 l 최종수정 2006-09-18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 한·미FTA 협상내용 중 일부를 공개하라며 외교통상부장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민변은 소장에서 외교통상부가 지난 6월 한·미FTA 1차 본협상에서 논의된 '투자자-국가소송제도' 관련 11건의 정보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며 이는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변은 또 해당 정보가 국방이나 외교상 중대한 정보

와는 구별되는 것으로, 공개됐을 경우 업무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내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공개 대상이 된 정보는 투자자가 투자유치국의 중앙정부와 지자체를 상대로 사법심사대신 국제중재기관으로 넘길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을 협정문에 두기로 했는지 여부 등 11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김정은이 천명한 '동·서 대운하' 실현 가능성은?
  • “인삼으로 착각”…증평서 독초 먹은 9명 집단 식중독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영상]카브리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