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삼성·LG전자 관세부과 취소 소송

기사입력 2006-10-02 14:32 l 최종수정 2006-10-02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관 당국을 상대로 각각 천억대와 200억원대의 관세 부과 처분을 취소하라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998년부터 수입해 온 휴대폰 필수부품인 멀티칩 패키지에 세관당국이 관세를 소급해 부과한 것은 부당하다며 각 천 500여억원과 220여억원의 관세와 부가가치세 부과처분 취소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소장에서 "지난 1998년 1월부터 2004년 6월까지

멀티칩 패키지를 수입하면서 관세율을 적용받지 않는 품목으로 수입신고를 해왔지만 관세청이 2004년 6월부터 품목 분류를 변경해 8%의 관세율을 적용해 소급과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LG전자도 "피고의 소급 과세는 신의성실의 원칙이나 소급과세금지 원칙에 반해 위법하다"고 주장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군병력 철수·야간통금 종료…미 시위사태 진정 분위기
  • 법무부,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두 달간 직무정지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교회 발 확산세 계속…두 살배기 아이도 확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