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올해의 사자성어 '밀운불우'

기사입력 2006-12-18 08:47 l 최종수정 2006-12-18 08:47

올해 한국사회를 풀이하는 사자성어로 '구름은 빽빽하나 비는 오지 않는 상태'라는 뜻의 '밀운불우'(密雲不雨)가 선정됐습니다.
교수신문이 교수 2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한국의 정치·경제·사회에 어울리는 사자성어로 전체의 48.6%가 이같이 꼽았습니다.
이 사자성어는 어떤 일의 조건은 모두 갖추었으나 일

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말로 대통령의 리더십 위기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치솟는 부동산 가격 등 우리사회 각층의 불만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밀운불우'에 이어 22.1%는 어설픈 개혁으로 오히려 나라가 흔들렸음을 의미하
는 '교각살우'(矯角殺牛)를 꼽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