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올해의 사자성어 '밀운불우'

기사입력 2006-12-18 08:47 l 최종수정 2006-12-18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해 한국사회를 풀이하는 사자성어로 '구름은 빽빽하나 비는 오지 않는 상태'라는 뜻의 '밀운불우'(密雲不雨)가 선정됐습니다.
교수신문이 교수 2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한국의 정치·경제·사회에 어울리는 사자성어로 전체의 48.6%가 이같이 꼽았습니다.
이 사자성어는 어떤 일의 조건은 모두 갖추었으나 일

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말로 대통령의 리더십 위기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치솟는 부동산 가격 등 우리사회 각층의 불만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밀운불우'에 이어 22.1%는 어설픈 개혁으로 오히려 나라가 흔들렸음을 의미하
는 '교각살우'(矯角殺牛)를 꼽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맞벌이 3인 가구는 월 878만 원 이하면 지급…인당 25만 원씩 개인 카드로
  • 여야 1위 주자에 쏟아지는 비판…"욕설 대마왕" vs "형편없어"
  • 인천서 50대 형제 숨진 채 발견…해경, 불법 어선 적발
  • "극단 선택 여직원 누드사진 돌려봤다"…게임사 블리자드 민낯
  • 박수홍, 친형 부부에 116억 민사소송…"법원, 부동산 가압류 인용"
  • "공주야 뭐야"…힘 빠지던 도쿄 개막식 달군 금발 여성은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