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서정진 회장 출국금지···임직원 소환조사 착수

기사입력 2014-02-05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등 경영진이 조만간 검찰 소환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5일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영섭 부장검사)는 서 회장과 김형기 부사장 등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이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서 회장 등을 상대로 법인자금을 동원해 주가를 조작한 적이 있는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부당이익을 취했는지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코스닥 상장사 시가총액 1위 기업으로 생명공학.의약품 제조 업체다.
검찰은 그동안 셀트리온 회계 책임자 등 관계자들을 소환하고 임직원 계좌추적 등을 통해 회사의 자금흐름을 분석하는데 집중해 왔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서 회장 등이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해 셀트리

온과 법인 자금 등을 동원해 총 3차례에 걸쳐 시세를 조종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아울러 증권선물위원회는 조사 과정에서 2011년 5~6월, 같은해 10~11월, 지난해 4월에서 올해 1월 등 사이 셀트리온 주식이 급등락을 반복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원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