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현주 순경, 따듯한 마음씨에 책임감까지…네티즌 "반했다"

기사입력 2015-04-05 2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경찰의 책임감 있는 행동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 주인공은 창원서부경찰서 명곡지구대에 있는 김현주 순경.

지난 12일 새벽 "누군가 뒤를 쫓아 오는 것 같아 무섭다"던 친구가 연락이 안 된다며 한 여학생이 112에 신고를 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김 순경은 여학생 친구 집 주변을 수색했지만 여학생도, 수상한 사람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김 순경은 신고자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신고자는 김 순경에게 "친구가 숨어 있다 집으로 들어갔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신고자의 이 같은 설명에도 신경이 쓰인 김 순경은 재차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신고자로부터 친구 연락처를 받아 집에 무사히 도착했는지

확인 문자를 보냈습니다.

여학생은 곧바로 "무사히 잘 들어왔다"며 "덕분에 믿고 편히 잘 수 있겠다. 고맙다"는 문자를 보내왔습니다.

묵묵히 맡은 바 최선을 다한 김 순경의 사연은 곧 13일 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폴인러브'에 게시됐습니다.

이 글은 16일 현재 '좋아요' 1만 6000여 건을 기록, 500개가 넘는 댓글도 달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성추행 폭로 당한 이근 "용호야, 너 강제추행 영상 잘 돌아다닌다"
  • 정용진, 225억 美 비버리힐스 저택 매입…영화관·수영장까지 '초호화'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김선호, 내게 큰 은인"…'술·여성편력' 주장 반박한 대학동기
  • 야옹이 작가, 모더나 2차 접종 맞고 통증 호소…"팔꿈치까지 관절통"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