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가산동 고깃집에서 부탄가스통 폭발…3명 부상

기사입력 2015-05-16 08:40 l 최종수정 2015-05-16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15일) 밤 서울 가산동의 한 고깃집에서 휴대용 부탄가스통이 터져 3명이 다쳤습니다.
울산 울주군의 한 단독주택 창고에서도 불이나 창고 내부를 모두 태우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사건 사고 소식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휴대용 부탄가스가 터진 식당 내부는 아수라장이 됐고, 주변 남성들이 괴로워하며 수건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습니다.

어제(15일) 밤 9시 20분쯤 서울 가산동의 한 고깃집에서 휴대용 부탄가스통이 터졌습니다.

이 사고로 주변에 있던 남성 3명이 파편에 맞아 얼굴과 손에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특수 소방 차량에서 쉴 새 없이 물줄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오늘(16일) 새벽 1시 10분쯤에는 충북 음성군의 한 마트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내부에 있던 물건이 타는 등 소방서 추산 7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충북 진천군에서는 차량 충돌사고도 일어났습니다.

어제(15일) 저녁 7시 반쯤 진천의 한 교차로에서 회사 통근버스와 1톤 화물차가 충돌해 모두 17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좌회전하던 화물차가 직진하던 버스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화입니다. [idoido@mbn.co.kr]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3차까지 맞았는데"…청해부대 6개월 만에 또 코로나 집단감염
  • 정부 "3차 접종 효과 명확"…접종 미루는 이유는?
  • [단독] 강남서 경찰관 '수사자료 유출·접대' 의혹…수사 의뢰
  • 민갑룡 전 경찰청장 등 전직 경찰 1,200여 명,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
  • 윤석열, 아내 7시간 통화에 "왜 그랬는지…보도는 부적절"
  • '오미크론 연구' 안설희 "코로나 한국 이끌 사람 안철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