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법원 “버스회사에 책임 80% 있다”

기사입력 2016-02-10 0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법원 “버스회사에 책임 80% 있다”

버스 급정거로 승객이 뇌진탕 진단을 받은 사건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내버스 급정거로 승객이 넘어져 뇌진탕을 입었다면 다친 승객이 손잡이를 잡지 않았더라도 버스회사에 책임이 80%가 있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서울중앙지법 민사64단독 류창성 판사는 고모씨(56·여)가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 연합회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연합회 측은 고 씨에게 5300여만원, 고 씨의 남편에게 5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9일 밝혔다.

고 씨는 2011년 8월 서울 구로구에서 한 시내버스를 타고 가던 중 버스 운전사가 유턴하는 택시를 피하려고 급정거하는 바람에 넘어져 머리를 크게 다쳤다.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
↑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
이 사고로 고 씨는 뇌진탕 증세를 보였고 석 달 가까이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이에 고 씨와 고 씨 남편은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 연합회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류 판사는 "사

고 버스와 자동차공제계약을 맺은 연합회 측은 고 씨 부부가 입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며 치료비와 위자료 지급을 명했다.

다만 "고씨가 버스가 이동하는 동안 손잡이를 제대로 잡지 않아 사고 발생과 손해 확대의 원인이 됐다"며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 연합회의 책임을 80%로 제한했다.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