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지하철 5~8호선, 무임승차 비율 가장 높은 지하철 “하루 평균 27만 5천명”

기사입력 2016-02-15 1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지하철 5~8호선, 무임승차 비율 가장 높은 지하철 “하루 평균 27만 5천명”

서울 지하철 5~8호선 무임승차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지난해 무임 승객이 하루 평균 27만5천명, 총 1억47만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무임수송 인원은 전년보다 165만명(1.7%) 증가하고 전체 승차인원 대비 비율도 0.4%포인트 상승했다.

운임으로 환산하면 연 1천260억원어치로 전년보다 10.5% 증가했다.

서울 지하철 5~8호선
↑ 서울 지하철 5~8호선
65세 이상 어르신 이용객이 하루 평균 21만4천명으로 전년보다 3.0% 늘었고 장애인은 5만7천명, 국가유공자가 4천명이다.

한편 지난해 5∼8호선 지하철이 실어 나른 총 인원은 9억7천만명(하루 평균 265만5천명)으로 전년보다 750만명(0.8%) 감소했다. 특히 메르스가 절정이던 작년 6∼8월에만 전년 동기대비 813만명(3.4%)이나 줄었다.

이용자가 가장 많은 역은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으로 하루 평균 6만1천187명이었다. 5·8호선 천호역(5만8천682명)과 광화문역(5만2천240명)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7호선 장암역(3천120명)과 6호선 버티고개역(3천725명)이 가장 적었다.

5호선 마곡역은 마곡지구 개발로 2만3천여가구가 입주하며 전년에 비해 하루 평균 이용자가 43.8%(2천944명) 증가했다.

5호선 애오개역은 아현뉴타운 입주 영향으로 18.8%, 8호선 잠실역은 제2롯데월드 부분 개장으로 15.8% 늘었다.

이에 반해 7호선 강남구청역(-11.0%)과 청담역(-10.2%), 5호선 명일역(-8.8%)은 9호선 2단계 개통과 분당선 연장개통, 고덕

지구 재개발 영향으로 크게 감소했다.

이용자는 금요일이 하루 평균 300만명으로 가장 많고 출퇴근시간대인 오전 7∼9시, 오후 6∼8시에 전체 이용객의 34.4%가 몰렸다.

7호선 이용자가 하루 평균 102만6천명으로 전체 5∼8호선의 38.6%에 달한 반면 8호선은 하루 평균 24만4천명에 그쳤다.

서울 지하철 5~8호선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국군의 날'에 탄도미사일 2발 발사…일주일 새 4번째
  • [속보] NSC 상임위 개최…"北 도발집중 행태에 개탄"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먹던 물 팔아요” 개그맨 방주호·임성욱, 아이브 성희롱 논란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