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북] 미래형 자동차 '선도 도시 만든다'

기사입력 2016-10-27 20:02 l 최종수정 2016-11-16 1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구는 전통적으로 자동차 부품이 주력 산업인데요.
대구시가 이런 산업환경을 기반으로 미래형 자동차 선도도시를 조성하는데 나섰습니다.
심우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모터의 부품을 줄여 경량화하고, 소음을 개선한 이 감속기는 중국 상하이 자동차에 공급되는 전기차의 핵심 부품입니다.

이 중소기업은 산업 환경 변화에 발맞춰 지난해부터 전기차용 감속기 양산을 시작했습니다.

▶ 인터뷰 : 김현찬 / 자동차부품업체 연구팀장
- "화석연료 자동차에 사용하고 있는 엔진에 주요 부품들을 개선하는 작업을 통해서 친환경적인 자동차가 될 수 있는 부품들을 개발하고…."

매년 20% 이상 급성장하고 있는 친환경 자동차 시장.

대구시가 지역내 자동차 부품산업을 친환경·지능형 부품 산업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미래형 자동차 선도도시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대구 도심 200여 곳에 충전소 등 전기차 관련 인프라가 설치되고, 내년부터는 1톤급 전기상용차도 양산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홍석준 / 대구시 미래산업추진본부장
- "친환경 부품의 경쟁력이 더욱더 높아짐으로써 이 분야 기업 매출증대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깨끗한 도시 이미지 구축이 가능하지 않을까…. "

대구시의 자동차 산업이 경쟁력을 갖춘 신성장 산업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 simwy2@mbn.co.kr ]

영상취재 : 백재민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해 피격' 서훈 영장실질심사 시작…취재진에 묵묵부답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갖고 있었다…"멤버 추정"
  • 조국, 총선 나오나?…우상호 "4년전엔 권했는데 지금은 불가능"
  • 인도에서 생방송 중이던 한국 女스트리머, '성추행 당하고 납치 당할 뻔'
  • 전장연, 오늘 '기습시위' 돌입…4호선은 아수라장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