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호성 녹음파일 들어본 검사들 반응이…”

기사입력 2016-11-28 10:04 l 최종수정 2016-11-29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의 휴대폰 녹음파일이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핵심 증거로 떠올랐다.
채널A는 26일 검찰이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정 전 비서관 휴대폰 속 녹음파일을 50개 이상 복구했으며 이 녹음파일에서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입증할 핵심 증거를 찾았다고 보도했다.
디지털 포렌식은 휴대폰 등 각종 저장매체나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범죄 단서를 찾는 수사기법이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에 대통령 외에 최순실 씨와의 대화 내용이 담긴 것을 파악했다. 정 전 비서관은 평소 대통령의 지시를 빠짐없이 이행하기 위해 통화 자동녹음 기능을 사용해 온 것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녹음파일에 최순실 씨와 관련해 박 대통령이 지시하는 내용이 상세히 들어있다”며 “그 내용을 직접 들어본 수사팀 검사들은 실망과 분노에 감정 조절이 안 될 정도”라고 밝혔다.
논란이 커

지자 다른 검찰 관계자는 “정호성 녹음파일 내용은 별 것이 아니라 일상적인 내용”이라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입증이 가능한 정도”라고 해명했다.
정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의 지시로 최씨에게 대통령 연설문 등 청와대 기밀 문건을 넘긴 혐의로 구속됐다.
[디지털뉴스국 서정윤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文, '서해 피격 수사'에 "정권 바뀌자 부처 판단 번복"
  • '성전환 후 강제전역' 변희수 하사, 순직 불인정
  • 김어준, '尹 당무개입 의혹'에…김재원 "직접적 음모론자의 음모론"
  • 평양행 금괴 200kg 탈취 사건에 북한 '발칵'..."무장 군인 제압 후 사라져"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손흥민 악플에 중국 누리꾼들 "욕먹지 말고 중국으로 귀화하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