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역본부 “국내 고병원성 AI는 중국·홍콩과 다른 변종”

기사입력 2016-11-28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에서 발생한 H5N6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중국·홍콩 등지에서 유행하던 유형과 일부 다른 변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28일 오후 충남 천안 봉강천(원앙), 전북 익산 만경강(흰뺨검둥오리)에서 검출된 야생조류 분변과 전남 해남(산란계), 충북 음성(육용오리) 등 농가에서 검출된 H5N6형 바이러스 4건에 대한 유전자 분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의 경우 총 8개의 유전자가 있으며, 같은 H5N6형이라도 어떤 유전자 구조를 갖느냐에 따라 축산 농가와 인체에 미치는 영향도 큰 차이가 난다.
검사 결과 H5와 N6 유전자는 올해 초 야생조류의 한 종류인 홍콩 대백로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와 98~99% 유사했다. 그러나 일부 바이러스 시료에서는 자기 복제 기능을 하는 PA 유전자가 중국·홍콩에서 유행하던 것과 91~94%가량 차이를 보였다고 검역본부는 설명했다.
이희수 검역본부 조류질병과장은 “국내에서 검출된 유형은 중국 H5N6형과 야생조류에 있는 저병원성 AI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재조합돼 생성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과거 H5N6형이 중국에서 사람에게 옮기고 사망에까지 이르게 한 사례가 있지만, 현재까지 인체 감염 위험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는 게 검역본부의 입장이다.
검역본부는 인체 감염 위험성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24일 질병관리본부에 바이러스 시료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는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한다.
한편 AI 확산을 막기 위해 가금류 시설에 대해 일제 소독을 하는 동시에 주말 이틀간 전국 가금류에 대해 ‘일시 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이 발동됐지만 바이러스 확산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28일 오후 2시 현재 고병원성 AI로 확진 판정이 나온 농가 지역은 전남 해남(산란계)·무안(오리), 충북 음성·청주·진천(오리), 충남 아산(산란계), 경기 양주·포천(산란계), 전북 김제(오리) 등 5개도, 9개 시·군이다. 농가 수로 따지면 32개에 이른다.
세종시에서도 고병원성 여부 검사가 진행 중인 지역은 7곳이고, 확진 농가 및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된 가금류 수는 131만5000여 마리에 달한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AI가 과거 유형과 비교하면 전파 속도가 상당히 빠

른 것으로 보고, 28일부터 전국 오리 도축장과 닭, 오리 사육농가에 대한 추가 차단방역조치를 한다고 밝혔다.
우선 내달 9일까지 가금류 농장 내 분뇨의 외부 반출이 금지된다. 오리·사료·식용란 운반차량과 닭 인공수정사는 16일까지 1일 1농장으로 방문 횟수가 제한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평양돋보기] 북한 주민도 월드컵 본다…출전 포기 이유는?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11시 1분 신고자 등 2명 사망"…46분간 생존 가능성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