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헌재 "내일까지 출석 확정 지어라…나오면 신문"

기사입력 2017-02-21 06:50 l 최종수정 2017-02-21 0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마지막 변수가 바로 박근혜 대통령의 출석 여부였죠.
헌법재판소가 아예 내일(22일)까지 대통령이 심판정에 나올지를 결정하라고 못박았습니다.
나오게 된다면 신문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먼저 장명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대통령은 나와도 신문 받지 않고 의견만 말할 수 있다"

"법에 정해진 대로 신문에 응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다"

이 복잡한 문제를 헌법재판소가 명확하게 정리했습니다.

헌재는 다음 변론기일, 즉 내일(22일)까지 대통령 출석 여부를 알려달라고 통보했습니다.

일반인이 아닌 대통령이 법정에 나오는 것인 만큼, 예우 등 준비할 것이 많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검토 결과, 대통령이 나오게 되면 재판부나 국회 측의 신문을 받게 될 것이라고 분명히 언급했습니다.

나오고 말고는 자유지만, 만약 나온다면 질문에 대답할 각오는 하고 오라는 취지입니다.

또 일각의 '시간 끌기' 논란을 의식한 듯, 재판부가 정한 날짜에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헌법재판소는 다만 3월 초로 최종변론을 연기해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는 내일 대통령 출석 여부에 대한 답을 듣고 난 다음 결정하겠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jmh07@mbn.co.kr ]"

영상취재 : 이재기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