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2030세대 46% "내 성향은 진보"…보수 16%·중도 39%

기사입력 2018-02-18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사진 제공: 연합뉴스 ]
↑ [ 사진 제공: 연합뉴스 ]

서울에 거주하는 2030세대 중 절반에 가까운 46%가 스스로를 진보성향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에 20~30대 중 16%는 보수성향, 39%는 중도성향이라고 밝혔다.
서울연구원은 지난 17일 '서울 미래세대 리포트: 꿈과 현실, 그리고 정치의식'을 통해 서울 거주 기준 20~30대 정치성향을 이같이 발표했다. 서울 2030세대의 진보성향은 여성(48.2%), 도심(54%)·동북권(49.3%) 거주자, 화이트칼라(47.1%) 사이에서 높았다. 보수적 성향은 남성(17.4%), 동남권(19.2%) 거주자, 블루칼라·자영업자(18.3%) 사이에서 높았다. 서울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한 정치성향 조사에서는 진보(38.2%), 보수(32.1%), 중도(29.7%) 순이었다. 2030세대 내 진보성향 비율이 7%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0~30대가 가장 원하는 것은 '일자리'와 '내 집 마련'이었으며 결혼과 출산은 뒤로 밀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항목에 대해 어느 정도 꿈이나 욕망을 갖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청년들은 일자리(4.07)에 가장 높은 점수를 줬으며 취업(3.91), 내 집 마련(3.91), 원만한 대인관계(3.89)가 뒤를 이었다. 연애(3.36), 결혼(3.17), 출산(2.91)은 뒷순위였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성공한 삶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 것'(40.7%)을 1순위로 답했다. 이는 2위인 '경제적 성공을 이루는 것'(20.1%)보다 응답 비율이 2배 가까이 높았다. 3∼4위는 '건강하게 사는 것'(14.6%), '소질과 적성에 맞는 일을 하는 것'(8.3%)이었다.
2030세대의 70%는 '일반적인 성공보다 내가 원하는 삶을 추구한다'고 답해 삶의 방향을 주체적으로 선택하는 성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 62%는 '원하는 일을 성공적으로 해낼 수 있다'고 답하는 등 자신감도 보였다.
행복하냐는 질문에는 38.5%가 그렇다고 답했다. 불행하다는 응답은 20.6%가 나왔다. 가장 높은 행복감을 보이는 연령대는 30∼34세였으며 취업에 나설 시기인 25∼29세의 행복감이 가장 낮았다.
[디지털뉴스국 이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속보] 박원순 고소인 측 "위력에 의한 성추행 4년간 지속"
  • 해양경찰이 대학교 여자 화장실서 몰카…'직위 해제'
  • 추미애, '입장문 가안 유출' 논란에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돼
  • 광양제철소에서 50대 직원 설비 점검 도중 숨져
  • 통합, '박원순 성추문 의혹' 압박 돌입…"민주 동참은 당연"
  • "미국인 입맛 잡았다"…농심, 상반기 미국매출 35% 성장 '사상 최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