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학교 운동부 비위 기록 의무화… 문제 감독·코치 사실상 재취업 힘들게 한다

기사입력 2018-02-18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시교육청이 운동부 비위가 적발된 학교를 별도로 관리하고 각종 지원을 끊는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또 학교에서 운동부 지도자를 채용할때 비위로 징계받은 이력이 있는지를 의무적으로 조회하도록 했다.
교육청은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8학년도 학교 운동부 운영 매뉴얼을 마련해 새학기부터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매뉴얼에 따르면 교육청은 '운동부 부적정운영 학교 관리대장'을 만든다. 관리대장에는 운동부 지도자나 담당교사, 학교관리자(교장·교감) 등의 운동부 관련 비위 여부와 징계여부 등을 기재한다.
교육청은 관리대장에 이름이 오른 학교에 훈련비나 전임코치 인건비 지원을 끊는 등 제재를 부과할 계획이다.
교육청은 또 각 학교가 운동부 지도자를 뽑을때 관리대장에 징계이력이 있는지 반드시 조회하도록 한다. 과거 비위·징계 과정을 확인토록 해 한번 문제를 일으킨 감독·코치는 서울지역 학교에서 다시 일하기 어렵게 하겠다는 취지다.
특히 비위 정도가 심각해 해고에 해당하는 계약해지를 당한 지도자는 종목별 단체에 통보해 자격정지나 제명처분을 받게 할 방침이다. 지금도 지도자 비위를 종목별 단체에 알려야 한다는 정부지침이 있으나 세부 규정이 없어 유명무실했었다.
교육청이 이처럼 새로운 매뉴얼을 만든것은 정부의 노력에도 운동부 비위가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감독이나 코치가 선수를 폭행하는 일은

물론이고, 대학진학을 조건으로 지도자와 학부모, 지도자와 지도자간 금품이 오가는 일도 종종 발생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운동부 매뉴얼을 만들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많이 들었다"며 "잘못을 저지르면 반드시 책임지도록 해 운동부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조성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경찰, 박원순 사망 사건 수사 착수…부검 여부 유족과 협의
  • 홍남기 부총리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율 상향 조정"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스탄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