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학 입학금, 이젠 안녕…2022년까지 전면 폐지

기사입력 2018-02-18 17:40 l 최종수정 2018-02-25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입학금을 없애기로 한 대학들이 세부 이행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입학금 폐지 절차에 들어갑니다.

교육부는 전국 대학과 전문대 330곳이 입학금 폐지 이행계획을 제출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국·공립대는 지난해 8월, 4년제 사립대와 전문대는 각각 지난해 11월과 올해 1월 입학금 폐지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행계획을 살펴보면 입학금이 평균(77만3천원) 미만인 4년제 대학 92곳은 올해부터 입학업무 실비(지난해 입학금의 20%)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올해부터 4년 동안 매년 20%씩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입학금이 평균 이상인 4년제 대학 61곳은 실비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5년간 매년 16%씩 줄여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없앱니다.

사립 전문대 128곳은 실비(33%)를 뺀 금액을 5년간 매년 13.4%씩 줄여나가기로 했습니다.

국·공립대는 올해 신입생부터 입학금을 전면 폐지합니다.


입학업무 실비는 입학금 단계적

감축이 끝나는 2021∼2022학년도 이후 신입생 등록금에 합산됩니다.

정부는 입학금 실비를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할 계획이어서 2021∼2022학년도 신입생부터는 학생이 부담하는 입학업무 비용이 없어집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모든 대학이 기존 합의 내용에 따라 입학금 전면폐지 또는 단계적 폐지 이행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금시금치·금애호박…긴 장마에 채소 가격 '폭등'
  • 전국 전공의 70% 집단 휴진·단체 행동…"의대 증원 반대"
  • 실종 경찰정 가평서 발견…흙탕물에 유속 빨라 수색 난항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