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모 10명 중 6명 "자녀가 의사·변호사 됐으면"

기사입력 2018-02-19 11:11 l 최종수정 2018-02-26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의사나 변호사 등 전문직 압도적 선호
이어 예술·체육·연예인>교사>사무·기술직 순




우리나라 부모 10명 중 6명은 자녀가 미래에 '전문직'을 가지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직을 제외하면 예술·체육·연예인, 교사, 사무직·기술직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습니다.

19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영유아 사교육 실태와 개선 방안(Ⅲ)-국제비교를 중심으로'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2∼5세 자녀를 둔 서울 거주 부모 316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58.7%는 자녀에게 기대하는 직업으로 '전문직'을 꼽았습니다.

그다음으로는 '예술가·체육인·연예인'(10.9%), '교직'(9.9%), '사무직·기술직'(8.0%)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습니다.

직업 선호도는 자녀 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었습니다. 자녀가 아들인 경우 전문직(61.1%), '사무직·기술직'(12.5%), '예술가·체육인·연예인'(7.6%), 교직(5.6%) 순이었으나, 딸인 경우에는 전문직(56.9%), '교직'·'예술가·체육인·연예인'(13.8%), '경영관리직'(4.8%) 순이었습니다.

전문직을 선호하는 분위기는 다른 나라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일본 동경, 대만 타이베이, 미국 뉴욕, 핀란드 헬싱키에서 부모 300명씩을 조사한 결과, 4개국 모두 전문직을 1순위로 꼽았습니다.

2순위는 우리나라에서 '예술가·체육인·연예인'인 것과 달리 일본과 대만은 '사무직·기술직, 미국과 핀란드는 '경영관리직'이었습니다.



자녀에 대한 정서적 지원을 어느 시기까지 하는 것이 바람직한가에 대해 우리나라 부모 48.4%는 '평생 동안'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다음으로는 '결혼 때까지'(18.4%), '대학 졸업 때까지'(12.0%)라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정서적 지원을 평생 해야 한다는 응답은 우리나라보다 다른 나라에서 월등히 높았습니다. 핀란드(95.8%), 미국(90.9%), 대만(90.7%)의 경우 응답률이 90%를 넘었고, 일본도 63.8%로 높았습니다.

자녀에 대한 경제적 지원 시기에 대해선 우리나라 부모가 '대학 졸업할 때까지'(47.5%), '취업할 때까지'(19.3%). '대학 입학 전까지'(12.3%), '결혼할 때까지'(11.7%), '결혼 후 기반이 마련될 때까지'(7.6%), '평생 동안'(1.3%) 순으로 답했습니다.

일본(54.8%), 대만(44.9%), 미국(34.6%)에서도 '대학 졸업할 때까지'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핀란드는 '취업할 때까지'라는 응답이 53.8%로 가장 많았습니다.

평생 경제적으로 지원한다는 응답은 한국(1.3%)과

일본(2.5%), 대만(5.6%)에서는 적게 나타났지만, 미국(23.2%)과 핀란드(25.5%)는 매우 높았습니다.

보고서는 "5개국 부모들의 자녀에 대한 기대는 대동소이하지만 한국은 자녀에 대한 정서적, 경제적 지원 기간을 '평생 동안'으로 보지 않는 경향이 있었고, 가족에 대한 가치 인식도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속보] 확진자 나온 광주 북구 전체 학교 2주간 원격수업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서 에이즈약 사용 중단"
  • 日 구마모토현, 기록적 폭우로 20여명 인명피해 잇따라
  • 골프장도 뚫렸다…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반드시 착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