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성년자 성폭행 극단 대표 구속심사…"정말 죄송합니다"

기사입력 2018-03-01 15:29 l 최종수정 2018-03-08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성년자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의 대표 조모(50) 씨에 대한 구속 여부 심사가 1일 진행됐습니다.

창원지법 강희구 판사는 조 씨에게 적용된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상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를 두고 이날 오후 3시부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벌였습니다.

심문 시작 20여 분 전 점퍼 모자를 눌러 쓰고 법원에 모습을 드러낸 조 씨는 고개를 푹 숙이고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조 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피해자에게 한 말씀 해달라'는 말에는 작은 목소리로 "정말 죄송합니다"라거나 "깊이 사죄드립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조 씨는 2007년부터 2012년 사이 극단 사무실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 단원 2명을 수차례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자들 진술뿐만 아니라 이를 뒷받침할 참고인 진술을 확보해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또 의혹이 폭로된 뒤 조 씨가 피해자 중

1명에게 사과 문자 메시지를 보낸 점 등을 근거로 조 씨가 위계에 의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판단,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조 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서로 호감이 있었을 뿐 강제적으로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혐의를 계속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중 결정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전두환 옹호 발언' 尹에 "학생들 물고문도 잘한 건가"
  • [속보] 코스피 3043.13(▲14.09p, 0.47%), 원·달러 환율 1176.5(▼2.2원) 개장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오배달'에 환불 요청하니…"닭 파니까 우습냐" 찜닭 점주 '폭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