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 `태양광발전소` 설치…수익금 에너지복지로 사용

기사입력 2018-05-14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인재개발원에 90KW, 군자차량사업소에 300KW, 신정차량사업소 100KW 등 태양광 발전소 3기(발전규모 490KW)를 설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익 태양광발전소 설치 사업은 '2022, 태양의 도시 서울'의 일환으로 서울시와 기업이 힘을 합쳐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서울시, 삼성전자, 사단법인 에너지 나눔과 평화,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이번 협력 사업에 동참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인재개발원(90kW)에 설치될 태양광 발전소 위치도 [자료 서울시]
↑ 서울교통공사 인재개발원(90kW)에 설치될 태양광 발전소 위치도 [자료 서울시]
나눔발전소에 후원된 10억원은 삼성전자 임직원 성금을 통해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2016년부터 서울시가 운영하는 '에너지를 나누는 이로운 기업'의 일원으로 서울시 에너지복지사업에 참여해왔다.
공익 태양광 나눔발전소를 통해 연간 5000만원씩 20년에 걸쳐 약 10억원의 발전수입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발전수입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과 지역아동센터로 기부돼 에너지복지사업과 아동·청소년의 문화예술 교육지원 사업 등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 외에도 2022년까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태양광 발전을 1GW로 확대 보급하기로 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공익태양광 나눔발전소 준공은 기업의 후원을 통해 조성된 재원이 빈곤층

및 아동·청소년 나눔으로 재투자되는 선순환 구조의 사업으로, 환경개선과 에너지복지 실현이라는 1석 2조의 효과가 기대된다"며 "향후 서울시에서는 빈곤층 및 아동·청소년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기업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에너지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경영계 8천410원…곧 결정될 예정
  • 김포대교 인근서 폭발물 터져 70대 남성 중상
  • 골프장도 뚫렸다…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반드시 착용"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