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부, 생계 운전자 283만명 대규모 사면

기사입력 2008-06-03 11:25 l 최종수정 2008-06-03 11:25

정부는 이명박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150명을 특별사면이나 감형하고 운전면허 제재자 282만 8천 917명을 특별감면 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 사면은 불우한 수형자와 생계형 운전자를 주요 대상으로 한 민생사면으로, 반인륜적 중대 범죄자나 부패사범 그리고 정치인·경제인·고위공직자 등은 배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운전면허 취소처분

대상자 9천182명에 대해서는 그 처분을 면제하고, 운전면허가 정지된 10만 천 381명은 남은 정지기간의 집행이 면제됩니다.
또 운전면허 취소 등으로 1년에서 5년간 운전면허 시험에 응시할 수 없는 23만 5천 398명은 결격 기간이 해제돼 곧바로 재시험을 치를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