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환경미화원 야간근무 줄인다…내년까지 노동환경 개선

기사입력 2018-08-09 09:06 l 최종수정 2018-08-16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환경미화원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 야간이나 새벽시간에 일하는 환경미화원이 줄어들고 안전장비도 확충됩니다.

정부는 어제(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환경미화원 노동환경 개선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우선 환경미화원의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오전 6시 시작되는 주간근무를 현재 38%에서 내년 50%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주간근무 확대로 저녁시간대에 발생할 수 있는 민원에 대비해 야간기동반 등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청소차량별 필수인원 기준도 설정됩니다.

정부는 12월까지 일반쓰레기 수거차는 3인 1조,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는 2인 1조 등 차량 유형에 맞는 근무체계와 지역 여건에 맞는 작업속도와 작업량 모델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예산상 문제 등으로 부족했던 절단·찔림방지장갑과 청소차 후방카메라, 적재함 덮개 안전장치 등 안전장비도 갖춰나갈 예정입니다.

올 연말까지 폭염과 강추위 같은 기상 상황별 작업 중지 기준도 마련합니다.

정부는 지난해와 올해 환경미화원 사망사고가 잇따르자 이런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도 줄여나갑니다. 현재 환경미화원 4만 3천여 명 가운데 56%가 위탁업체 소속인데, 이들과

직영 근로자와의 차별이 생기지 않도록 위탁근로자의 임금과 복리후생비 등을 현실화합니다.

아울러, 지금은 옷만 갈아입을 수 있는 수준인 휴게시설을 세면과 세탁 등도 가능한 휴게시설로 바꾸고 지자체 예산 확대도 유도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같은 환경미화원 노동환경 개선 추진과제를 내년까지 단계적으로 이행해 나갈 예정입니다.

[MBN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102세 철학자 김형석 "고생이 행복을 만들고 인생을 만들었다"
  • 김건희 여사, 수술 앞둔 캄보디아 환아에 영상편지 남겨…"응원하겠다"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카타르] 일본, 스페인 꺾고 16강 진출한 비결은 '시스템 개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