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 밤잠 설치고, 농작물 죽고…경기도, 빛 공해 확 줄인다

윤길환 기자l기사입력 2018-08-09 10:30 l 최종수정 2018-08-09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밤중에도 상가 간판이나 건물 등에서 쏟아지는 빛 때문에 사람뿐만 아니라 농작물까지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경기도가 이러한 빛 공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윤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화성의 한 고추밭.

생기가 넘쳐야 할 고추가 바짝 말라 비틀어져 있습니다.

끝없는 폭염도 문제지만, 간판에서 내리쬐는 빛으로 대낮처럼 밝은 밤이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신정숙 / 경기 화성시
- "밤낮으로 환하게 불이 비치니까 열매 맺어서 저렇게 죽으니 심어놓은 사람이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어요."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도 빛 공해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주변 상가에서 쏟아지는 빛으로 주민들은 밤잠을 설칩니다.

빛 공해로 경기지역에 제기된 800여 개 민원 가운데 농수산물 피해가 가장 컸고, 수면방해와 생활불편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에 경기도가 인공 빛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녹지와 주거지 등을 조명환경관리구역으로 정하고 빛 밝기 기준을 세워 이를 초과하면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입니다.

▶ 인터뷰 : 정경윤 / 경기도 환경보건팀
- "과도한 빛으로부터 도민의 건강, 생태계, 농작물 피해를 방지하고 인공조명을 환경 친화적으로…."

▶ 스탠딩 : 윤길환 / 기자
- "경기도는 인공 빛 밝기 측정 장비와 담당 공무원 수를 늘려 오는 2022년까지 빛 공해를 지금의 5분의 1로 줄일 방침입니다. MBN뉴스 윤길환입니다."

영상취재 : 김정훈 기자
영상편집 : 윤 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윤길환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윤길환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