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서적 위기 놓인 초중고생 10만명

기사입력 2018-10-05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인 행동이 우려되는 학생이 9만9000여명으로 조사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5일 교육부에서 받은 '학생 정서·행동특성 검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89만4723명 학생 중 4.36%인 8만2662명이 '관심군', 0.89%인 1만6940명이 '자살위험'으로 나타났다.
작년 관심군 학생은 2015년 6만680명이나 2016년 6만558명의 관심군 학생과 비교해 36%가량 증가했다.
자살위험 학생은 2015년 8613명이나 2016년 9624명과 견줘 2배 가까이 됐다.
2015년과 작년을 비교하면 3년 새 자살위험 학생이 96.7%나 증가했다.
학급별로 보면 초등학생 관심군은 2015년 2만4172명(2.79%)에서 작년 3만5394명으로 46.4%, 중학생은 1만6915명에서 2만4888명으로 47.1%, 고등학생은 1만9593명에서 2만2380명으로 14.2% 늘었다.
자살 위험군은 초등학생의 경우 57명에서 30명으로 감소했지만 중학생은 4177명에서 9009명으로 115.7%, 고등학생은 4379명에서 7901명으로 80.4% 급증했다.
교육부는 초중고 학생의 자살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초1·초4·중1·고1 학생을 대상으로 '학생 정서·행동특성 검사'를 실시해 자살위험 학생을 분류하고 있다.
검사결과 관심군이나 자살 위험군에 해당해 전문기관 연계관리 등 후속 조치를 받은 학생은 각각 76.1%와 81.2%다.
관심군의 23.9%, 자살 위험군의 18.8%는 후속 조치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미조치 경우에는 조치를 거부한 경우뿐 아니라 이미 치료를 받는 경우 등도 포함됐다.
위클래스 전문상담사는 2906명으로 학교(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 1만1736곳) 4곳당 1명꼴에 그친다.
김 의원은 "학생의 수가 감소하고 있

음에도 오히려 자살위험 학생과 관심군 학생 수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여전히 많은 초중고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다"며 "전문적인 상담 역량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한 전문기관과의 연계를 늘려나가는 등 교육부 차원에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속보] 확진자 나온 광주 북구 전체 학교 2주간 원격수업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서 에이즈약 사용 중단"
  • 日 구마모토현, 기록적 폭우로 20여명 인명피해 잇따라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