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년부터 이통 3사 단말기, 모두 자급제로…판매처·모델 수 늘어

기사입력 2018-12-25 08:47 l 최종수정 2019-01-01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년부터 이동통신 3사 공통으로 출시될 단말기는 모두 자급제로도 판매될 예정입니다.

자급제 단말기는 이통사가 통신서비스 가입을 조건으로 판매하는 단말기와는 달리 가전매장이나 온라인쇼핑몰 등에서 약정없이 사서 사용하는 단말기를 말합니다.

어제(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자급 단말 출시 확대, 유통망 확충, 개통 간소화를 골자로 한 '소비자 관점의 완전자급제 이행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방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이통3사가 함께 출시할 모든 단말기가 자급제로도 선 보입니다. 올해 8종인 자급제 단말 모델 수가 20종 이상으로 확대돼 소비자의 선택폭도 늘어납니다.

이통3사가 출시하지 않는 자급제 전용 단말도 확대됩니다. 이통3사 모델과 다른 독자 모델이 자급 단말로 판매되거나 이통3사 판매모델과 색상·스펙 등에서 차별화된 단말 출시가 추진될 계획입니다.

또 10만 원대의 가격에 스마트폰 자급 단말기도 출시됩니다.

가격대비 성능이 뛰어난 저가의 자급 단말을 원하는 소비자 수요에 부응하고, 알뜰통신사의 저렴한 요금제와 연계 판매될 경우 단말 구입부담은 물론 통신비 절감에 도움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과기정통부는 중소 제조업체·단말 수입업체 등과 기존의 인증, 망 연동 테스트 등의 과정에서 부담으로 작용하는 요인들을 체계적으로 점검하고 이를 해소해 자급 단말 공급을 지원합니다.

또 자급 단말 유통망을 대폭 확충해 소비자들이 주요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자급 단말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현재 자급 단말은 제조사가 운영하는 몰을 중심으로 판매되고 있지만 적극적으로 판매처를 확대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급제 단말의 경우 이통사가 유통하는 단말과 달리 공시지원금은 없지만 유통망 차원에서 다양한 결합판매 등 창의적인 마케팅을 유도할 계획입니다.

우체국 쇼핑몰, 알뜰폰 허브 등 정부나 공공 차원에서 운영 중인 온라인 장터에서 자급제 단말 판매 업체에 판매 수수료

인센티브를 제공해 자급제 단말 가격 인하도 지원합니다.

자급 단말을 구입한 후 이통사의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서비스 가입과 단말 개통을 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일 예정입니다.

과기정통부는 자급 단말을 구입한 이용자가 새로 서비스에 가입할 때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쉽게 개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보이스피싱 하려다가…피해자가 수금책 직접 잡았다
  • 피살 공무원, 자진 월북으로 추정 왜?…"빚 많았다" 증언도
  • 아내 탄 차량 바다에 빠뜨린 남편…대법 "살인 아닌 과실"
  • 고려대, 강남 유흥업소서 '법카' 수천만 원…종합감사서 적발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소상공인 지원금 신청 첫날…"대상 맞나" 문의 빗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