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윤중천 "김학의 검사장 승진 청탁"…조사단 소환

기사입력 2019-03-21 19:31 l 최종수정 2019-03-21 1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관련 소식입니다.
김 전 차관을 성접대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2007년 당시 유력 정치인에게 청탁해 김 전 차관의 검사장 승진을 거들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씨가 법조계는 물론 정계 인맥까지 관리했다는 정황을 뒷받침하는 주장인건데, 진상조사단은 오늘 다섯번째로 윤 씨를 조사했습니다.
이권열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김학의 전 법무 차관은 지난 2007년 2월, 검사장급인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승진했습니다.

당시 김 전 차관은 승진 여부가 불투명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인사 발표 직전, 검사장급 지검장 한 명이 사퇴를 하면서 검사장 자리에 공석이 생겼고, 김 전 차관도 승진 인사에 합류했습니다.

건설업자 윤중천 씨는 한 지인에게 이때 자신이 김 전 차관에게 도움을 줬다고 전했습니다.

범여권의 유력 정치인에게 승진을 부탁했고, 이후 실제로 승진이 이뤄졌다고 주장한 겁니다.

김 전 차관은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을 거친 뒤 2008년 윤 씨 소유의 원주 별장 관할인 춘천지검장으로 부임했습니다.

윤 씨 주장이 사실이라면 윤 씨가 법조계는 물론 정계까지 다양한 인맥을 관리한 정황이 드러나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윤 씨가 승진 부탁을 했다고 주장하는 유력 정치인은 MBN과의 통화에서 "윤 씨는 물론 김 전 차관도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진상조사단은 오늘(21일) 윤 씨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진상조사단은 윤 씨를 두 차례 소환하는 등 그동안 모두 다섯 번에 걸쳐 조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 이권열입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한주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국에 상륙한 '오미크론'...5명 감염, 국내 확산 '빨간불'
  • 남아공 첫 보고 전 이미 유럽 감염…"국경 봉쇄 답 아냐"
  • 몽골 이민 여중생 무차별 폭행…옷 벗겨 팔다리 묶고 때려
  • "낮잠 안 자?" 원생 눈 찌른 보육교사…얼굴엔 손톱자국까지
  • 이준석, 이번엔 순천 빵집→여수 카페서 포착…"상경 계획 없다"
  • "윤석열, 귀 막고 청년 아우성 외면"…20대 청년들 尹 지지 철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