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골프 특성화 초등학교…폐교 위기 모면

기사입력 2008-10-04 05:06 l 최종수정 2008-10-04 0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농어촌 학교의 상당수가 학생수가 적어, 폐교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홍천의 한 초등학교는, 주변의 도움으로 골프 특성화 학교로 새롭게 태어나면서, 폐교 위기를 모면했습니다.
강원방송 장진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홍천군 서면의 반곡초등학교.

학생수가 18명에 불과한 소규모 학굡니다.

이 학교는, 학생수가 적어, 해마다 학교 통폐합 대상에 포함되곤 했습니다.

하지만, 올해부턴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지역내 주민들과 인근 대명레저산업의 도움으로 골프특성화 학교로 다시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광옥 / 대명레저산업 팀장
- ""

이 학교 학생들은, 대명레저측이 지어준 골프연습장에서 전교생이 골프연습을 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처음 잡는 골프채가 어색한 학생들도 있지만, 2개월 만에 프로선수 처럼 멋진 스윙을 하는 학생들도 눈에 띕니다.

▶ 스탠딩 : 장진철 / 강원방송 기자
- "비록 5개의 연습기가 있는 작은 연습장이지만 이곳에서 아이들은 미래 골프황제의 꿈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코치 선생님에게 레슨을 받는 아이들의 표정은 진지하기만 합니다.

▶ 인터뷰 : 안우천 / 반곡초교 5학년
- ""

이처럼 골프 특성화 교육이 시작되면서 이학교는 폐교 위기를 넘겼습니다.

여기에 체계적인 골프 수업을 배우기

위해 전학 문의도 늘고 있어, 학생 수 증가까지 기대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제홍 / 반곡초교 교장
- ""

지역 주민들의 열정과 기업의 지원이 폐교를 걱정하던 한 시골초등학교를 특별한 학교로 만들었습니다.

GBNNEWS 장진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대통령실 "다양한 옵션 검토"…안전운임제 폐지·유가보조금 지급 중단
  • "일자리도 한파인데 또 한파까지" 새벽 인력시장 '한숨'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SNS에 사라지지 않는 참사 동영상…"SNS 아예 못 봐요"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