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자는 '민준'· 여자는 '서연'…5년째 1위

기사입력 2009-01-25 13:29 l 최종수정 2009-01-25 13: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요즘 아이들 어떤 이름이 가장 인기가 많은지 아십니까?
남자는 '민준', 여자는 '서연'이란 이름인데요.
요즘엔 '숙자'나 '영철' 같은 이름은 찾아보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윤호진 기자입니다.


【 기자 】
교과서에 등장해 어렸을 때부터 친숙한 이름인 철수와 영희.

철수와 영희는 50~60년대 가장 흔한 아이들 이름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그렇다면, 반세기가 지난 현재 부모들이 가장 선호하는 아이 이름은 무엇일까?

지난해 태어난 아이들 가운데 남자아이는 '민준'이가, 여자아이는 '서연'이가 최고 인기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훈, 현우, 준서 등이 뒤를 이었고, 여자 이름으로는 민서와 지민, 서현 등의 순이었습니다.

좀 더 어감이 부드럽고 영어로 발음할 때도 편한 이름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 환갑과 고희를 바라보는 세대에서는 발음보다 뜻을 중시한 이름이 많았습니다.

40년대와 50년대 남자 대표 이름인 영수나 영철에 들어간 '영' 자는 전쟁과 가난 속에서 오래 살라는 의미로 '길 영' 자가 많았습니다.

여자 이름엔 '자' 자와 '숙' 자가 많이 들어갔는

데, 48년엔 순자가 58년엔 영숙이가 대세였습니다.

90년대엔 동현이와 지훈이, 유진이와 수빈이 같은 순정만화 주인공 이름이 인기를 얻었습니다.

시대와 세대에 따라 유행이 달라지듯 이름도 그 변화상이 뚜렷하게 반영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윤호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이재명 '지사직 사퇴' 고심…이낙연 만남이 관건
  • '전두환 옹호' 이틀만에 유감 표명…"제명감" 비판에 재차 사과
  • 성남시청 시장실·비서실 압수수색…유동규 기소 임박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신자마자 '툭' 터졌는데 반품 거부?…온라인 신발 쇼핑 피해 속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