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명동성당 추모 조문 오늘 자정까지

기사입력 2009-02-19 00:13 l 최종수정 2009-02-19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19일)로 김수환 추기경께서 선종한 지 나흘째를 맞고 있습니다.
서울 명동성당의 추모행렬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일반인 추모는 오늘 자정까지 가능합니다.
박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추운 날씨에 몸이 움츠러들고 기다림이 지루해져도 추모객은 줄어들 줄 모릅니다.

시민들의 행렬은 명동 골목 구석구석 1km가 넘었습니다.

마지막 김 추기경의 모습을 보는 데는 휴가도 아깝지 않습니다.

▶ 인터뷰 : 김효연 / 대구광역시 상동
- "큰 어른이 돌아가셨기 때문에 저희가 오늘 휴가를 다 내고 오게 됐습니다"

단체로 추모에 나선 천주교 신자들의 마음은 더 경건합니다.

▶ 인터뷰 : 이정재 / 서울시 면목동
- "천주교 신자들에게나 우리 국민에게 정신적 지주셨던 분이셨기 때문에 기다림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좋으신 분이라서 찾아왔습니다."

군사정권 시대를 보냈던 노인들에게 민주화에 앞장섰던 김 추기경은 믿음직한 종교인이었습니다.

▶ 인터뷰 : 이효순 / 경기도 안양시 호계동
- "그분을 존경하기 때문에 마지막에 인사드리러 왔습니다."

어제(18일) 하루 서울 명동성당에는 조문객 10만 명이 넘게 다녀갔고, 오늘(19일)도 추모 행렬은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일반인은 오늘(19일) 자정까지 추모 조문을 할 수 있고, 김 추기경의 얼굴은 오후 5시 입관 시작 전까지 약 10분 동안 마지막으로 공개됩니다.

▶ 인터뷰 : 허영엽 / 김수환 추기경 장례위원회 홍보담당
- "마지막으로 공개되는 것은 (오후) 5시에 입관 시작 직전(까지)입니다."

김수환 추기경은 5일장 마지막 날인 내일(20일) 오전 10시 장례미사를 치른 뒤 경기도 용인천주교 공원묘원 성직자 묘역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mbn뉴스 박명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