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성계 "부적절 발언 경찰청장 사퇴하라"

기사입력 2009-04-03 20:01 l 최종수정 2009-04-03 2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여성단체연합과 한국여성민우회 등 10여 개 여성단체는 경찰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매매와 관련해 부적절한 말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강희락 경찰청장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강 청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성매매 문제는 재수 없으면 걸린다, 나도 공보관 시절 접대 많이 해봤다고'라고 말한 것으로 일부 언론에 보도됐

다면서, 이는 성매매 방지법을 집행하는 경찰 총수의 발언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여성계는 아울러 경찰총수가 성매매 범죄에 대해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는데 청와대 행정관의 불법 성매매 사건이 축소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면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