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삼각편대 있으메…` IBK기업은행, 현대 잡고 단독 선두

기사입력 2013-12-08 19:22 l 최종수정 2013-12-12 1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기윤 기자] 여자 프로배구 화성 IBK기업은행 알토스가 최근 3연승을 달리면서 독주 체제를 이어갔다.
IBK기업은행은 8일 수원체육관에서 계속된 NH농협 2013-14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현대건설과 경기서 세트스코어 3-1(25-21 23-25 28-26 25-21)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최근 3연승을 질주한 기업은행은 시즌 7승(2패, 승점20)째를 거두고 여자부 단독 선두체계를 구축했다. 반면 서브 리시브가 무너진 현대건설은 6패(3승, 승점10)째를 당해 2연패에 빠졌다.
1세트는 시소게임이었다. 균형은 쉽게 기업은행으로 넘어갔다. 10-10서 김희진의 연속 공격과 카리나의 오픈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현대건설은 서브 리시브에서 급격히 무너진 모습이었다.
사진= MK스포츠 DB
↑ 사진= MK스포츠 DB
2세트를 23-25로 내준 기업은행은 3세트서 카리나와 김희진의 공격이 터지면서 세트 중반 17-12로 살아났다. 이어진 후반에는 현대건설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양효진의 강서브로 상대를 흔들었고, 이를 놓치지 않고 바샤가 공격을 퍼부어 동점을 만들었다. 4번의 듀스 접전을 펼쳤다. 결과는 기업은행 박정아의 연속 득점으로 세트를 따냈다.
4세트 초반 역시 현대건설이 기선제압했다. 10-10서 황연주와 김수지의 연속 블로킹과 바샤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진 후반 경기는 외국인선수간에 대결이었다. 21-20서 현대건설의 연속 범실을 보탠 기업은행은 박정아의 연속 공격으로 경기를 끝냈다.
기업은행은 카리나가 37득점(1블로킹)으로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올리며 맹 활약했고, 김희진이 15득점(4블로킹, 3서브), 박정아가 18득점(1블로킹, 1서브)으로 삼각편대 위용을 드러냈다. 반면 현대건설은 바샤(28득점, 2블로킹)와 양효진(21득점, 3블로킹, 2서브)이 고군분투했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편, GS

칼텍스는 같은 날 인천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경기서 3-1(22-25 25-22 25-18 25-16)로 승리했다. 이날 GS칼텍스의 주포 베띠는 무려 48득점(1블로킹, 7서브)으로 맹폭했다. 이로서 GS칼텍스는 시즌 5승(3패, 승점 14)째를 기록, 흥국생명(4승4패, 승점11)을 밀어내고 단독 3위로 올라섰다.
[coolki@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 원주민 만나 "인허가 확신…비선과 얘기하고 있다"
  • 부동산 차명투기 범죄수익도 환수…법사위 통과
  • [단독] "4살 아들 팔꿈치 빠져"…어린이집 학대 의혹 수사
  • [단독] 동거녀 폭행하고 CCTV까지…지옥으로 변한 동거
  • 추미애 "내가 쥴리 키운다고? 지난해 윤석열 키웠다더니"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