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신, 스프링캠프 1·2군제 부활

기사입력 2015-01-17 08:57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돌부처’ 오승환(33)의 소속팀 한신 타이거즈가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다시 1,2군제를 부활시킨다.
17일 일본 스포츠전문지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와다 유타카 한신 감독은 16일 니시노미야 시내 호텔에서 열린 스태프 회의 후 1,2군제를 부활시키는 것을 밝혔다. 지난해에는 1,2군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않고 오키나와조, 아키조로 나눠서 실시했다. 와다 감독은 “1,2군이야 시즌에 들어가면 나눠지지만, 스프링캠프부터 경쟁 구도를 형성하기 위해 1,2군제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사진=MK스포츠 DB
↑ 사진=MK스포츠 DB
1,2군 명단은 23일 정해지게 된다. 내야진의 유망주인 호조 후미야의 1군 합류는 확정적이며, 오른쪽 팔꿈치 수술을 받은 니시오카 츠요시도 캠프 첫날부터 배팅연습을 할 것이다. 또한 신인 사이드암투수 이시자키의 합

류도 확정적이다. 지난해는 배테랑 선수 중 아키(2군)에서 훈련에 돌입한 선수도 있었지만 와다 감독은 책임감을 강조하며 “1군 전력은 오키나와에 합류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1, 2군을 나누며 팀 내 경쟁의식을 고취해 선수들의 긴장의식도 높인다는 복안. 또 캠프 기간 중에 1, 2군간 교체도 잦을 전망이다.
[jcan123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