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결승타 8개’ 양의지, “타점 찬스에서는 팀 배팅할 것”

기사입력 2015-08-06 22:20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신현식 기자] "타점은 곧 팀 배팅이다"
두산 베어스의 양의지가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팀 15-5 대승을 이끌었다. 4회 양의지가 터뜨린 결승타는 넥센 선발 김택형을 무너뜨린 결정타였다.
이날 두산 타자들은 3회까지 김택형을 쉽사리 공략하지 못했다. 하지만 4회 양의지의 볼넷과 로메로의 안타로 첫 득점 기회를 얻었다. 양의지는 타점 기회를 놓치지 않고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때려내며 시즌 8번째 결승타를 기록했다. 팀 내 1위인 김현수 다음으로 많은 결승타. 이에 대해 양의지는 “팀이 먼저라는 생각으로 찬스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두산 포수 양의지가 4회 결승타를 때려내며 팀 15-5 대승을 이끌었다. 사진(잠실)=천정환 기자
↑ 두산 포수 양의지가 4회 결승타를 때려내며 팀 15-5 대승을 이끌었다. 사진(잠실)=천정환 기자
두산의 ‘안방마님’ 양의지는 87게임에 출장하며 두산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올 시즌은 144경기 장기 레이스. 포수 마스크를 쓰고 모든 경기에는 나가기에는 체력적인 부담이 크다. 양의지는 경기 후 “감독님이 여름철이라 배려해주니 타격에서도 집중력이 생긴다”며 “1위 싸움에서 뒤처지지 않게 투수 리드와 타격에서 더욱 집중하겠다”고 선두싸움의 의지를 밝혔다.
[shsnice1000@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